여백
> COMPANY > 창업
삼성전자, 정년 60세로 늘리고 임금피크제 도입

삼성전자가 현재 55세인 정년을 60세로 연장하기로 했다. 지난해 4월 국회를 통과한 ‘정년 60세법(고용상 연령차별금지 및 고령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부터 근로자 300명 이상의 기업들은 정년을 60세로 연장해야 하는데 이를 2년 빨리 도입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 법이 시행되기 전, 55세 정년을 맞이하는 1959년생과 1960년생이 구제받게 됐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임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임금피크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56세부터 임금의 10%씩 깎여 60세가 되면 55세 때 받았던 임금의 약 60%를 받게 되는 구조다. 이 같은 조치는 법 개정에 따른 혼란을 줄이고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통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삼성그룹 측의 설명이다. 정년 연장과 임금피크제는 다른 삼성 계열사로 점차 확산될 전망이어서 재계 전반으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부는 정년 연장과 임금피크제를 조기에 시행하는 기업과 근로자에는 지원금을 주기로 했다.

전희진편집장  |  hsmile@econovill.com  |  승인 2014.02.28  10:04:22
전희진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임금피크제, #정년 연장, #고령자, #60세, #55세, #삼성, #삼성전자, #정년 60세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