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정유년 해돋이 카메라 "너로 정했다"초망원 카메라부터 360도 액션캠까지

다사다난했던 병신년이 고작 보름 남았다. 몇몇 사람들은 벌써부터 정유년 맞이 계획을 짜고 있다. 재야의 종소리를 들으러 나가겠다든지 특별한 해돋이 장소로 떠나겠다든지. 해돋이를 떠나려면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 정동진 같은 인파가 몰리는 곳은 벌써부터 주변 숙소가 가득 찬다. 또 하나 준비해야 할 게 있다. 바로 카메라다. 떠오르는 태양의 감동을 폰 카메라로만 담기엔 부족한 감이 없지 않다. 정유년 해돋이 추억을 영원하게 만들어줄 카메라 5종을 모았다.

▲ 출처=소니코리아

# 소니 RX10 III: 초망원으로 태양을 눈앞에

첫인상은 어마무시하다. 바디가 거대한 렌즈를 물고 있는 모양새다. 24-600mm F2.4-4 자이스(ZEISS) 렌즈를 탑재한 하이엔드 카메라다. 광각에서 초망원까지 초점거리를 아우르는 광학 25배 줌 고배율 렌즈가 달려있다. 소니는 소개한다. 단 하나의 렌즈로 모든 영역에서 고화질을 선사하는 올인원 카메라라고. 해돋이 출사에서 줌 기능은 중요하다. 폰으로 달이나 해를 찍어봤다면 알 것이다. 달과 해가 코딱지 크기로 나온다는 것을. RX10 III와 함께라면 그럴 일 없다.

▲ 출처=올림푸스

# 올림푸스 OM-D E-M1 마크2: 장비 탓은 그만

올림푸스가 선보인 플래그십 미러리스 최상위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카메라는 고급 기종일수록 촬영 환경에 따른 제약을 덜 받게 된다. 이 카메라 정도라면 미러리스의 간편함은 취하면서도 ‘장비 때문에 해돋이 사진 못 찍었다’ 얘기는 하기 어려워진다. 2013년 출시된 OM-D E-M1 이후 3년 만에 발표되는 후속 모델이다. 전작의 장점은 계승하면서도 성능은 대폭 향상됐다. 새로 개발한 트루픽 Ⅷ 화상 처리 엔진을 넣어 이미지 처리 속도가 약 3.5배 빨라졌다. 또 방진·방적·방한 성능을 갖췄다. 초당 최대 60프레임의 고속 연사를 지원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 출처=후지필름

# 후지필름 X-A3: 태양과 함께 셀카를

후지필름이 선보인 입문자용 미러리스 카메라다. 인물사진에 강점을 보이는 셀피(셀프카메라) 미러리스 카메라라는 설명이다. 2420만 화소의 APS-C 센서와 후지필름 이미지 처리 엔진의 결합으로 사진 품질은 기본으로 보장한다. 특히 이 카메라는 후면 LCD 액정 화면을 180도 올린 후 옆으로 밀어낼 수 있어 카메라 바디가 시야를 가리지 않고 가시성을 100% 확보해 셀피 촬영이 가능하다. 또 셀프 촬영을 고려해 최적의 그립감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X-A3로 태양과 함께 셀카를 찍어보는 건 어떨까?

▲ 출처=한국후지필름

# 인스탁스 미니70: 감성 해돋이 도우미

후지필름의 즉석 카메라다. 톡톡 튀는 색상과 다양한 기능으로 사랑받는 모델이다. 주변 밝기를 인식해 색감을 조절해주는 ‘자동노출조절’ 기능을 탑재했다. 즉석 카메라 특유의 감성으로 해돋이의 순간을 영원히 간직해보는 건 어떨까. 한국후지필름 15일 인스탁스 미니70 크리스마스 패키지를 선보였다. 카메라와 함께 미니 필름 20장, 데코레이션 세트, 더스트백 등으로 구성된 패키지다. 정가 대비 18% 정도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 출처=니콘

# 니콘 키미션360: 해돋이 장소를 오롯이 담다

360도 4K UHD 영상 촬영이 가능한 액션카메라다. 일반 카메라는 사각 프레임에 화상을 담는 것이 전부다. 360도 카메라는 프레임에 무얼 담을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 카메라 주변 모든 풍경을 기록해주기 때문이다. 해돋이 현장을 360도로 담아보는 것은 어떨까. 떠오르는 해와 이를 바라보는 사람들 눈빛이 모두 담길 거다. 이 제품은 수심 30m의 방수 기능과 영하 10도의 방한 성능을 갖췄다. 내충격성이 뛰어나 2m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일반 동영상 촬영 외에 타임랩스, 슈퍼랩스 등 다양한 동영상 모드를 탑재해 영상 촬영의 재미 요소를 더했다. 패키지에 저가형 헤드마운드디스플레이(HMD)가 기본 포함된다. 촬영물을 가상현실(VR)로 즐길 수 있는 셈이다.

조재성 기자  |  jojae@econovill.com  |  승인 2016.12.15  14:16:59
조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