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모터쇼
[2017 디트로이트모터쇼] 포드, F-150 신모델 공개
▲ 출처 = 포드코리아

포드는 9일(현지 시간) 개막한 ‘2017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포드의 대표 픽업트럭인 F-150, 중형 픽업트럭 레인저(Ranger)와 중형 SUV 브롱코(Bronco) 등의 신모델 출시 계획 및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미래의 도시(City of Tomorrow)’ 비전을 발표했다.

포드는 중형 픽업트럭인 레인저를 2019년부터 북미 판매 라인업에 다시 추가하고, 2020년에는 글로벌 라인업에 중형 SUV, 브롱코를 재출시할 예정이다. 두 모델 모두 미시건 주 웨인에 위치한 포드 공장에서 생산된다.

포드는 단순 자동차 생산을 넘어 혼잡한 교통 문제와 환경오염 문제를 해소하고, 사람들에게 보다 쉽고 편리한 이동 수단을 제시하기 위해 전세계 주요 도시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업계 유일의 포드 시티 솔루션(City Solutions) 팀은 전세계 주요 도시와의 협업을 통해 각 도시의 교통 생태계가 진화해 온 과정 및 실상을 진단하고, 이를 반영해 각 도시에 맞는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구상이다.

포드 시티 솔루션 팀은 블룸버그 자선재단(Bloomberg Philanthropies) 등 비영리재단 및 지방자치단체들과 협력하여 각 지역사회에 맞춰 고안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안, 실험 및 개발하고 있다.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프로젝트의 일환인 ‘미래의 도시(City of Tomorrow)’는 자율 주행차와 전기차뿐만 아니라 라이드-헤일링(ride-hailing) 및 라이드셰어링(ride-sharing) 등 공유 서비스가 도심 인프라와 융합해 모빌리티 교통 생태계를 실현하는 비전을 제시한다.

포드는 향후 5년간 자율 주행차 기술에 집중해 2021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완전 자율 주행차를 선보이고,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전기차 개발 투자도 늘릴 전망이다.

새로운 도심 교통수단으로 자리한 ‘공유 서비스’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포드의 크라우드 소싱기반 대중교통 공유 서비스인 채리어트 (Chariot) 앱 서비스는 전세계적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7.01.11  15:03:11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