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삼일제약, 캄보디아 경제사절단 참여…의약품 수출 길 열어연간 150만달러 규모 의약품 수출 MOU 체결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삼일제약이 한국-말레이시아‧캄보디아 경제사절단에 참여해 현지 기업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의약품 수출 부문에서 성과를 이뤘다.

삼일제약은 18일 한국-말레이시아‧캄보디아 경제사절단에 참가해 연간 150만달러 규모의 의약품 수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제사절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문 기간 중 개최됐다.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가 공동 주관, 말레이시아‧캄보디아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민간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 11일부터 15일까지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경제사절단은 대기업 83곳, 삼일제약이 속한 중견기업 14곳, 중소기업 43곳, 기관과 단체 13곳으로 구성됐다. 삼일제약은 경영혁신본부의 권태근 상무이사와, 삼일제약 베트남 법인의 김희창 법인장이 함께 참가했다.

삼일제약 관계자들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진행된 비즈니스포럼과 비즈니스 파트너십의 참가를 통해 동남아시아 현지 바이어들과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현지 3개의 업체와 각각 50만달러 규모 연간 총 150만달러 규모의 MOU를 체결하여 캄보디아 시장진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삼일제약은 18년 1월 캄보디아의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자 6개 의약품에 대해 허가등록을 완료했다. 이번 MOU를 통해 중견제약회사 세 곳을 통해 인공눈물, 항생제, 스테로이드제 등 안과 제품과 라이넥스나잘스프레이 등 비염치료제의 수출길을 열었다.

캄보디아는 지속적인 경제발전을 이루고 있으며, 인구증가로 인해 의약품 수요 또한 매년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캄보디아 현지 보건의료전문가는 “캄보디아는 자국 기업에서 제조한 의약품 보다 수입된 의약품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캄보디아 의약품 산업은 지속적인 성장단계에 있다. 200여개의 의약품 수입업체와 6개의 제약업체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삼일제약은 이에 발맞추어 지속적으로 제품등록을 진행하여 캄보디아 시장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삼일제약의 우수한 의약품을 해외 시장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면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자리를 마련해준 정부관계자 분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삼일제약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베트남 사이공하이테크 공단에 국제적 수준의 점안제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베트남 현지와 아세안국가를 발판으로 유럽, 미주시장으로의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3.18  18:14:2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삼일제약 김희창 베트남 법인장(왼쪽)과 삼일제약 권태근 상무, JYL Trading Yos Solaphea 대표가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삼일제약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