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코로나 영향에 방한객 99% 줄었다내국인 해외여행도 98% 감소
▲ 인천공항 내 국제선 도착 플랫폼.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혜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발 사태로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로 나간 우리 국민들의 수도 -99% 역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4월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총 2만9415명으로 163만5000명이 방문했던 전년 동월과 비교해 98.2% 감소했다.

지난 1월부터 시작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결과다. 코로나19가 지난 3월부터 팬데믹(전 세계적 대유행) 단계로 번지며 국가 간 이동이 막히며 물리적인 이동 자체가 불가해졌다.

기존 방한 인바운드의 30% 이상을 차지했던 중국인 여행객은 3935명을 기록했다. 대만 155명(-99%), 홍콩 35명(-100%), 마카오 1명(-100%) 등 중화권 국가(지역) 모두 여행객 수가 추락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항공사별 1개 노선 외 한-중 전 노선 운항중단으로 전년 동월 대비 99.2% 감소했다"며 "대만과 홍콩도 단체 해외여행 모객과 송객, 접객 금지 조치 및 항공노선 운항 중단으로 방한객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지역도 마찬가지로 80~90%대 감소세를 보였다. 일본 방한객도 99.9% 감소해 올해 4월 360명에 불과했다. 지난달부턴 미주, 유럽에 코로나가 급속도로 확산하며 여행수요가 급감했다. 미국은 93.7% 감소한 6417명이었다. 유럽의 경우 러시아가 1223명으로 96.4% 감소했고, 영국 298명(-98.2%) 독일 1033명(-92.0%), 프랑스 280명(-97.6%) 등 주요국이 모두 줄었다.

인바운드뿐만 아니라 내국인의 해외여행도 크게 주춤했다. 지난달 국민 해외여행객 수는 3만1425명으로 98.6% 줄었다. 비즈니스 여행객만 오간 셈이다.

이런 상황은 6월에도 지속될 것으로 것으로 보인다. 유럽 등지에서 여전히 코로나 사태가 확산하고 있단 점에서 여행심리 회복까진 시일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다.

이혜라 기자  |  hr@econovill.com  |  승인 2020.05.22  20:16:06
이혜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여행, #코로나, #방한, #해외여행, #영국, #일본, #미국, #중국, #한국, #프랑스, #유럽, #독일, #대만, #베트남, #러시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