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메디톡스, 내달 4일 청문 한번 더 진행…‘메디톡신’ 살아나나“전문가 진술 등 추가 자료 제출과 절차 필요”
▲ 메디톡스가 내달 4일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와 관련한 청문을 한번 더 진행하기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합의했다. 출처=메디톡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메디톡스가 내달 4일 보툴리눔 톡신 의약품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를 앞두고 한 번 더 청문에 나선다. 충분한 소명을 위해서는 추가 자료 제출 등이 필요하다는 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메디톡스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의 최종 품목허가 취소 여부 결정은 예상보다 늦어질 전망이다.

22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식약처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메디톡신에 대한 품목허가 취소를 결정하는 사전 필수 절차로 청문을 비공개로 진행했다. 이날 청문은 오후 5시쯤 마무리됐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소명 내용에 대해서는 비공개라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메디톡스가 청문에서 의사들로 구성된 의학학술단체에서 내놓은 탄원과 이날 나온 법원의 가처분 결정 인용 등을 앞세워 적극 소명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청문에서는 충분한 소명이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청문을 내달 4일 한번 더 열기로 했다. 메디톡스 측 법정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는 “전문가의 진술 등 추가 자료 제출과 절차 등이 필요해 6월 4일 청문회 속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충분한 소명을 위해서는 추가 자료제출 등이 필요하고 이에 추가 청문이 필요하다는 데 식약처와 메디톡스가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식약처의 처분 결정을 앞두고 이날 법원이 메디톡스의 가처분 신청을 수용하는 등 돌발 변수가 생긴 것과 무관치 않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이날 대전고등법원은 식약처가 메디톡신에 대해 내린 잠정 제조 및 판매중지 명령에 대해 집행정지 판결을 내렸다. 앞서 지난달 28일 대전지법에서 기각한 메디톡스 주장이 2심에서 받아들여진 것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유통 중인 메디톡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문제 없다는 것을 재판부가 인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날 법원의 가처분 신청 인용 결정과 관련해 “취소 처분을 하는 데 영향을 줄 사항은 아니다”면서 “법원의 판단은 잠정적인 제조 판매 중지가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냐에 대한 것이기 때문에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메디톡스에 대한 청문이 추가로 열리게 되면서 메디톡스에 대한 처분은 예상보다 더 늦어질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과 보툴리눔 톡신 균주 논란과 관련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예비판결이 내달 5일로 예정돼 있다. 이에 따라 식약처 최종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 결정은 그 이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 안팎에서는 메디톡스에 대한 최종 품목허가 취소 여부는 청문 이후 1~2주 정도면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약사법 위반 여부를 가리기 때문에 ITC 판결과도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17일 일부 무허가 원료를 사용한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확인된 메디톡신 150단위(유닛), 100단위, 50단위 제품에 대해 제조ㆍ판매ㆍ사용을 중지토록 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다.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 등의 행정처분 절차는 지난해 공익신고로 제보된 ‘시험성적서 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메디톡스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및 약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데 따른 것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5.22  21:17:3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미국, #제약, #대웅제약, #메디톡스, #대전, #수용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