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위메이드, 중국 지우링 상대로 '미르2' 로열티 미지급 중재 승소배상금 약 2946억원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위메이드는 중국의 게임회사 지우링을 상대로 대한상사중재원에 제기한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22일 승소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우링은 킹넷의 자회사로 지난 2017년 11월 위메이드와 ‘미르의 전설2’ IP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HTML5 게임 ‘용성전가’를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약금 및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10월 지우링을 상대로 ‘미르의 전설2’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로열티 포함, 이자를 지급하라는 내용의 중재 신청을 했다.

그 결과 오늘 재판부는 위메이드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우링의 계약 불이행에 따른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약 2946억원을 지급하라고 최종 판결했다.

특히, ‘용성전가’는 출시 이후 킹넷이 공시를 통해 월평균 매출 9000만 위안(한화 약 156억원)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낸 게임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단일 게임 중 이례적으로 큰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진 만큼 현재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셩취게임즈(전 샨다게임즈) ‘미르의 전설2’ 중재에서도 큰 규모의 배상금 판정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위메이드는 기대하고 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전기래료’ 중재에 이어 이번 중재 판정 결과에서 보이듯 미르 IP의 권한과 권리는 위메이드에 있음이 보다 명확해졌다”며 “판정 받은 배상금 외에도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르 IP 보호 및 권리 강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위메이드 사옥 모습. 출처=전현수 기자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20.05.22  23:12:01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중국, #위메이드, #수단, #싱가포르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