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GC녹십자랩셀, 세포 동결보존 관련 조성물 일본 특허 취득해외 시장 개척 위한 특허 자산화 지속
▲ GC녹십자 연구원이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GC녹십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GC녹십자랩셀은 일본 특허청으로부터 세포의 동결보존용 배지 조성물과 용도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자사의 NK(자연살해, Natural Killer) 세포 치료제의 해동 전후 과정에서 세포 동일성과 생존율을 확보해 장기간 안정적인 동결보존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NK세포는 체내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공격하는 선천면역세포로, 고순도 배양이 어렵고 활성시간이 짧아 동결보존과 대량생산 기술이 상용화의 핵심이다.

일반적으로 세포를 이용해 의약품을 생산하는 경우 동결 보존 과정에서 세포가 낮은 온도에 노출되며 세포 기능 등에 손상을 입게 된다. 특히 NK세포는 동결과 해동에 취약해 일반적인 동결 방법으로는 기능이 잘 유지되지 않는다.

회사 측은 동결보존과 함께 대량생산 기술까지 국내외 특허를 잇달아 보유하게 됨으로써 환자가 투여를 원하는 시점에 NK세포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GC녹십자랩셀은 본인의 NK세포만 치료제 원료로 쓸 수 있는 자가(Auto) 방식과 달리 타인의 NK세포를 원료로 쓸 수 있는 타가(Allogenic) 방식이어서 상용화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있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 국내외에서 NK세포치료제 상용화를 위한 핵심 기술의 특허 자산화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0년도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중 동결보존 조성물 개발 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안전하고 경제적인 동결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23:57:47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일본, #바이오, #치료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