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미국 전문가 “코로나19 더 잘 퍼지게 변이할 가능성 있어”“돌연변이 및 영향 확인 위한 연구 진행 중”
▲ 미국 감염병 전문가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이 코로나19가 더 잘 퍼지도록 변이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미국의 최고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염이 더 쉽게 이뤄지도록 변이가 일어났을 수 있다고 말했다.

2일(현지시간)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학협회 저널(JAMA)의 하워드 바우치너 박사와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더 잘 복제되고 더 전염성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돌연변이 가능성과 그 영향을 확인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언제 이러한 변이가 일어났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파우치 소장은 “변이 때문에 환자가 더 악화하는지 연관성은 알 수 없다”면서 “일단은 바이러스가 더 잘 복제되고 더 전파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플로리다 스크립스연구소 바이러스학자들도 지난달 코로나19는 더 잘 확산하도록 변이가 일어났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7.03  14:22:23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미국, #CNBC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