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살균소독제 ‘센트온 호클러’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효과 입증고대의료원 산학협력단서 실험 완료
▲ 센트온 호클러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제거에 효과적이다. 출처=센트온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살균소독제 ‘센트온 호클러’가 코로나19 방역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국내 프리미엄 향기마케팅 전문 기업 센트온(ScentOn) 유정연 대표는 최근 고려대학교 의료원 산학협력단 내 BSL-3 시설에서 살균소독제인 센트온 호클러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30초만에 99.9% 제거(KUMC-MP-20)했다는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유정연 센트온 대표는 “시중에 다양한 살균소독제가 있다. 그러나 공인시험기관이나 신뢰성 있는 대학의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서 효과가 입증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면서 “센트온 호클러는 살균 소독이 필요할 때마다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상시소독 제품이므로, 개인 및 생활방역에 알맞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센트온 호클러는 무알콜 살균 소독제다. 이미 한국식품연구원을 비롯한 각종 시험기관에서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등 총 51종의 유해 세균에 대한 99.9% 살균력과, 항곰팡이 및 항바이러스 효과 인증, 국내 최초로 4주간 반복 흡입 독성 테스트를 통해 안전성을 검증받았고,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을 통한 탈취력 테스트도 마친 전천후 소독 제품이다.

센트온 호클러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제거를 포함한 다양한 바이러스 및 유해 세균에 대해 99.9% 강력 제거한다는 탁월한 성능을 보유한 멀티 살균 소독제로 입증됐다.

센트온 호클러의 주성분 HOCl(Hypochlorous Acid, 미산성 차아염소산수)은 인체 면역시스템(백혈구)이 만들어내는 핵심적인 살균 성분으로 같은 농도의 락스에 비해 강한 살균력을 가지고 있으며, 전염성이 강한 각종 세균 및 바이러스 등에 대해서 높은 살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미산성 차아염소산수를 야채, 과일의 세정 제균용으로 인가하였으며, ‘일반적으로 안전한 물질(GRAS, Generally Recognized as Safe)’로도 지정했다. 미국농무부(USDA), 일본 후생성의 사용승인에 이어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등재된 순하지만 강력한 효과를 자랑하는 식품첨가물이기도 하다.

유정연 대표는 “호클러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세균 및 바이러스가 묻어 있는 핸드폰, 키보드 등 전자제품이나 침구, 식탁, 소파 등 생활용품에도 사용 가능하다”면서 “매장, 병원, 빌딩, 사무실 등의 바닥이나 손잡이, 엘리베이터 버튼, 내부벽 등을 간편하게 살균 소독을 할 수 있는 제품이다. 과일, 야채는 물론 싱크대, 행주, 식탁 등의 살균 소독제로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 제거할 수 있는 센트온 호클러를 통해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나아가 K방역의 선두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7.23  09:13:5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일본, #미국, #FDA, #한국, #프리미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