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주거용 오피스텔, 대구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 공급 나서소형 아파트 물량 부족에 오피스텔 거래량 늘어난 대구, 지난해 대비 15.4% 증가

[이코노믹리뷰=전진혁 기자] 최근 대구 지역 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열기가 오피스텔로 이어지고 있다. 늘어나는 1인 가구의 수만큼 소형 아파트 공급이 활발하지 않자 이와 비슷한 면적의 중대형 오피스텔로 이목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 5년 간('15년~'19년) 대구의 60㎡이하 소형 아파트는 약 2만8721가구로, 전체의 32%를 차지했다. 이는 60㎡~85㎡ 이하 아파트 공급량 약 5만6974(63%)의 절반수준에 불과한 수치다.

반면 1인 가구의 수는 가파르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대구 내 1인 가구는 ▲2015년 23만9517가구 ▲2016년 24만7444가구 ▲2017년 25만9525가구 ▲2018년 26만9,903가구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전체의 약 28.19%를 차지하고 있으며, 다가오는 2027년에는 1인가구가 대구 내 가장 주된 가구유형으로 올라설 전망이다. (통계청, 장래가구추계 시도편: 2017~2047)

이에 따라 소형 평형에 대한 수요가 날로 증가하면서, 소형 아파트 대체상품으로서 오피스텔 거래량이 늘어나고 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대구 오피스텔 거래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15.4% 증가해 지방광역시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러한 가운데 대구광역시 중구 동인동 일대에 청약 통장이 필요 없고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운 주거용 오피스텔이 공급 중이어서 눈길을 끈다.

현대건설은 대구광역시 중구 동인동1가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을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9층, 3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84~177㎡ 410세대, 오피스텔 전용면적 84㎡ 90실 등 총 500세대로 구성된다.

그 중에서도 주거용 오피스텔은 4Bay 판상형 구조를 적용해 채광·통풍이 용이하며, 안방 드레스룸이 적용돼 넉넉한 수납공간을 갖췄다.

아파트의 장점을 갖추고 아파트와 달리 각종 부동산 규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계약 후 바로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자금 출처 소명에 대한 의무도 없다. 또한 오피스텔의 경우 분양권과 입주권 소유자는 주택 청약 시 무주택으로 간주되며, 주거용이어도 주택 외 건축물에 해당해 주택 소유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생활인프라도 우수하다. 동덕초교를 도보로 통학할 수 있으며 대구제일중, 경북사대부설고, 경북여고 등이 가깝다. 또한 롯데백화점 대구점과 대구백화점이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현대백화점 대구점, 유플렉스 등이 가까워 편리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다. 특히 대구 최대 상권으로 손꼽히는 동성로가 인접해 있어 임대수요도 풍부한 것이 장점이다. 다양한 문화시설과 경북대병원 등의 의료시설, 중구청 등 행정기관 이용도 편리하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 칠성시장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반월당역까지는 세 정거장만에 도달 가능하다. 또한 신천대로, 태평로, 중앙대로, 달구벌대로 등이 인접하여 차량을 통해 도심 내외곽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대구역에는 대구권 광역철도(2023년 개통 예정)가 착공 중으로 개통 시 광역으로의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전진혁 기자  |  jh1346@econovill.com  |  승인 2020.08.01  09:00:00
전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진혁, #분양, #현대건설, #대구, #분양권, #입주권, #부동산, #국토교통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