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갤럭시 언팩 2020] S펜부터 삼성덱스까지강력한 연결성, 에코 시스템 눈길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삼성전자가 5일 모바일 언팩을 온라인으로 열어 갤럭시노트20을 전격 공개했다. 울트라와 일반 라인업으로 공개된 가운데 S펜부터 덱스에 이르는 다양한 기술력이 눈길을 끈다.

S펜의 진화가 눈길을 끈다. 울트라의 S펜은 반응속도가 전작 대비 80%나 빨라지는 등, 전반적인 반응 속도가 거의 실제 펜과 비슷한 수준으로 부드러운 필기감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나아가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Air actions)' 기능이 확대되어, 스마트폰에서 어떤 화면을 보고 있더라도 스마트폰을 빠르게 제어할 수 있다.

삼성 노트도 진화했다. 당장 태블릿, PC에서 삼성 노트를 열고 문서를 편집하면, 같은 삼성 계정으로 등록된 모든 기기에서 '삼성 노트'가 자동으로 저장되고 동기화된다. 노태문 사장이 "삼성의 에코 시스템이 특히 강화됐다"고 말한 이유다.

▲ 노태문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삼성전자

필기와 동시에 음성을 녹음할 수 있고, 이후 해당 부분 필기를 선택하면 녹음된 음성을 재생할 수 있다. 또 PDF 파일을 불러와 S펜으로 파일 위에 바로 메모도 가능하며, 삼성 노트에서 작성한 노트를 기존 PDF, 워드파일 등에 이어 파워포인트(PPT) 파일로도 내보낼 수 있다.

언팩 현장에서 삼성은 "이번 S펜은 강력한 기술력으로 무장했다"면서 "뉴노멀 그 자체"라 자평했다.

한편 갤럭시노트20이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도 강화된 점도 눈길을 끈다. 사용자가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스마트폰의 화면을 보며 메시지, 알림 확인, 갤러리 최근 이미지 확인 등이 가능한 가운데 PC에서 작업 표시줄과 시작 메뉴에 스마트폰의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단축키를 만들 수 있으며, 연내 업데이트를 통해 여러 앱을 동시에 띄워 사용하는 멀티 태스킹 기능도 제공한다. 스마트폰에서 작성한 노트나 리마인더를 PC에서도 손쉽게 확인한다는 설명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8.05  23:22:1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삼성전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