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오리온 제주용암수, 중국·베트남 이어 러시아 첫 수출아시아 넘어 유럽 진출...총 47톤 수출
▲ 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 제품. 출처=오리온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오리온은 중국,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수출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초도 수출 물량은 총 47톤으로, 지난달 27일부터 총 2회에 거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치니항으로 보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판매될 예정이다.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구입해서 먹는 지역. 최근 생활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프리미엄 물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곳이기도 하다. 오리온은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 아시아의 진출 교두보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오리온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와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한국 먹거리가 적극적으로 소비되는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제주용암수 판매를 시작한다. 현지 한류열풍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신뢰도와 호감도가 상승하고 있다는 점에 발맞춰 ‘제주용암수’ 한글 제품명을 라벨에 병기해 출시 초기 주목도를 높일 전략이다. 더불어 프리미엄 식자재 매장과 대형마트뿐 아니라, ‘와일드베리’ 등 이커머스 채널도 공략해 온·오프라인 으로 소비자 접점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제품에 QR코드를 부착해 제주용암수의 수원지 정보와 미네랄워터의 이로운 점 등을 현지인들에게 알리는 디지털마케팅도 실시한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청정 제주의 깨끗한 수자원으로 만들어진다. 원수로 사용하는 ‘용암수’는 바닷물이 화산암반층에 의해 자연 여과되어 육지의 지하로 스며든 물로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다. 독일, 스위스 등에서 최첨단 제조 설비와 신기술을 도입하고, 미네랄 블렌딩 및 물 맛과 관련한 최고의 연구진들이 개발에 참여했다.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중국, 베트남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러시아 수출은 유럽시장 진출의 교두보 마련과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현재 동남아 여러 국가와 일본 등에도 오리온 제주용암수 수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20.08.06  14:46:25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일본, #중국, #한국, #유럽, #독일, #베트남, #러시아, #부산, #제주, #프리미엄,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