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이재용 부회장 “여성 인재 성장할 수 있는 조직문화 만들 것”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방문, 워킹맘 직원들과 간담회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워킹맘 임직원들에게 손 소독제를 뿌려주며 인사를 나누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출처= 삼성전자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눴다.

삼성전자 측은 “이 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삼성의 워킹맘 임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이 부회장이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이 느끼는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생활의 변화, 직장 안팎에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했다. 아울러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서도 임직원들과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음

임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한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특히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라면서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고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들을 과감히 고칠 것”이라고 말했다.

▲ 이재용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워킹맘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 생활 변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출처= 삼성전자

삼성은 임직원들이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육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발생함에 따라 모성보호인력을 대상으로 전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 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현재 삼성전자의 2019년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으로 특히 여성임원 비중은 지난 2009년 0.76%에서 2019년 6.53%까지 약 9배 증가했다. 여성 간부 비중도 같은 기간 동안 7.49%에서 14.67%로 약 2배 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여성 인재 확보와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8.06  17:30:33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삼성전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