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中, 반도체 ‘자립’ 위해 10년간 법인세 면제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중국이 ‘반도체 굴기’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따르면 중국 국무원이 자국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산업을 지원하는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미·중 갈등의 핵심인 기술 분야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전략으로 반도체 제조기업에 대한 파격적인 세제 혜택이 핵심이다.

이 정책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15년 이상 사업을 해온 반도체 제조기업이 28나노미터 혹은 더 고도화한 공정을 적용할 경우 최대 10년간 법인세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65나노미터 이하 28나노미터 초과 반도체 공정에는 5년간 법인세를 면제하고, 이후 5년간 세율을 감해주기로 했다.

공정기술 수준이 높을수록 세제 혜택도 많은 셈이다. 반도체 초미세화 공정에 성공하는 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도다. 세제 감면 혜택은 반도체 제조업체가 처음 흑자를 내는 해부터 적용된다.

이 정책으로 중국 반도체 기업 중에서는 기술력이 가장 앞선 SMIC와 화훙이 가장 큰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국에서는 이들 두 기업만이 28나노미터 수준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다.

SMIC는 최근 76억달러(9조원)를 들여 베이징에 28나노미터 미만 공정을 적용한 제품을 12인치 웨이퍼 기준 월 10만장 생산하는 라인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SMIC는 2000년 설립된 중국 파운드리 반도체 업체로 글로벌 기준 시장점유율은 5%에 불과하지만 중국 본토에서는 가장 선두 기업이다.

현재 SMIC의 기술력은 14나노미터 수준으로 삼성전자나 대만의 TSMC에 뒤지지만 머지않아 7㎚ 미만 공정 경쟁에 참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정부는 이밖에 반도체 설계·포장·테스팅 및 관련 장비, 재료, 소프트웨어 기업의 경우 최초 수익을 내는 2년간 법인세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그 이후 3년간은 법정 세율의 절반만 내면 된다. 아울러 반도체, 소프트웨어 기업의 국내외 주식시장 상장과 자금 모집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중국 정부는 15년 이상 사업을 해온 반도체 제조기업이 28나노미터 혹은 더 고도화한 공정을 적용할 경우 최대 10년간 법인세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출처= Holobase

[유럽]
■ 獨 6월 제조업 수주 전월 대비 27.9%↑

- 독일 경제부가 6일, 지난 6월 독일 제조업 수주가 전월대비(계절 조정치) 27.9% 증가했다고 발표.

- 독일의 제조업 수주는 지난 4월 -26.2%를 기록하며 1991년 이후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으나 이후 2개월 연속 증가.

- 6월 국내 수주는 35.3% 늘었고 해외 수주는 22.0% 증가. 해외 수주 중 유로존 내 수주는 22.3% 늘었고, 유로존 밖 수주는 21.7% 증가했다고.

- 그러나 올해 6월 제조업 수주는 전년 대비로 여전히 11.3% 감소 수준.

- 한편 유로-달러 환율은 독일의 제조업 지표 호조를 반영해, 발표 직후 장중 1.19161달러까지 오르며 2018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아시아]
■ 필리핀 2분기 GDP 성장률 -16.5%

- 코로나19 충격으로 필리핀의 2분기(4~6월)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16.5% 대폭 하락했다고 AP통신 등이 6일 보도.

- 필리핀 통계청은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분기 통계를 시작한 1981년 이래 최대의 낙폭을 보였다고 밝혀.

- 필리핀은 1분기에도 -0.7%를 기록해 29년 만에 2분기 연속 하락하며 경기침체 국면에 진입했다고.

- 필리핀 정부는 지난 3월 이후 외출과 이동제한을 실시해 대부분의 상업시설이 폐쇄되고 공장도 가동을 멈춘 상황. 5월 중순 이후 단계적으로 경제활동이 재개됐지만 생산과 소비 부진은 아직 그대로 이어지고 있어.

- 필리핀 통계청은 2020년도 전체 GDP도 전년에 비해 5.5% 줄어들 것으로 전망. 6일 오후 2시 기준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는 11만 5980명이고 사망자는 2123명.

■ 인도, 바이두·샤오미 등 47개 중국앱 추가 ‘퇴출’

- 국경 충돌로 관계가 악화일로에 있는 가운데 인도가 다시 중국기업이 서비스하는 앱 47건에 대해 추가 사용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가 6일 보도.

- 인도 정부는 중국 최대 IT가전 업체 샤오미(小米科技)의 브라우저 및 검색업체 바이두(百度) 등이 제공하는 47개 앱에 퇴출령을 발령.

- 인도 정부는 지난 6월 말 동영상앱 틱톡과 알리바바 UC 브라우저, 위챗(微信) 등 인기 중국 앱 59개를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지만 공표하지는 않아.

- 그러나 샤오미 스마트폰은 인도에서 판매 선두를 차지하면서 지금까지 9000만대가 팔렸고 'Mi 브라우저'를 탑재되어 있어 사용자의 불편이 커질 뿐 아니라 스마트폰 판매량까지 격감될 수 있어.

- 앞서 인도 정부는 270여개의 중국 앱에 대한 안보 관련 심사를 진행한다고 공표한 바 있어 더 많은 중국 앱과 서비스가 차단당할 것으로 예상.

[일본]
■ 도요타, 2분기 영업이익 전년대비 98%↓

- 도요타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 해 대비 98% 감소한 139억 엔에 그쳤지만 흑자 유지를 달성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6일 보도.

- 2분기 순익도 전년 대비 74% 감소한 1588억 엔으로 2분기 연속 감소를 기록했고, 매출은 40.4% 감소한 4조 6000억엔(51조 6500억원)을 기록.

- 세계 판매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31.8% 감소한 184만 대. NHK는 도요타가 판매량이 감소했는데도 영업이익 흑자를 낸 배경에는 생산 현장에서 원가를 줄였기 때문이라고 평가.

- 실제로 닛케이는 지난 달 27일, 도요타가 비용 절감을 위해 부품 업체들에게 추가적으로 가격 인하를 요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어.

- 도요타는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예상 매출을 전년 대비 19.6% 감소한 24조엔, 세계시장 판매 대수는 910만대로 예상.

■ 日, 여행장려책 실시 후 코로나19 신규 확진 2.4배

- 일본 정부의 여행 장려 정책 'Go To 트래블'이 시행된 지 2주가 지난 가운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주간 기준 2.4배 증가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6일 보도.

- 다음 일본의 대표 명절인 오봉(お盆)을 앞두고 지역 간 이동을 통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 아사히가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바탕으로 한 집계에 따르면 7월 15~21일 1주일 동안 전국의 하루 신규 감염자 수 평균은 546명이었지만, 7월 22일 ‘Go To 트래블’이 시행된 이후 7월 29일~8월 4일 1주일 동안에는 1305명으로 늘어났다고.

- 일본에서는 7월 초부터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었기 때문에 지역 간 이동을 부추기는 여행 장려 정책에 대해 일부 지방자치단체 수장들은 반대해 와.

- 이에 따라 일부 지자체들은 오봉 명절에 도쿄도에서 귀성을 자제해 달라는 성명이 잇따르고 있어.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8.06  19:16:04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일본, #중국, #도요타, #유럽, #독일, #인도, #대만, #필리핀, #도쿄, #삼성전자, #전략, #샤오미, #자이, #공장, #부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