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현대건설, 철강부산물로 건설재료 개발..."녹색기술 인증 획득"생활용수 절감, 최적 환기 제어 이은 7번째 녹색기술 인증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현대건설이 ‘철강 부산물을 이용한 연약지반 처리용 지반 고화재 제조 기술’로 지난 7월 녹색기술 인증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 현장에서 연약지반 개량을 위해 고화재를 주입 중인 사진. 출처=현대건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과 효율적 사용으로 온실가스와 오염 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이번 인증을 통해 현대건설은 생활용수 절감, 최적 환기 제어 등에 이어 7번째 녹색기술 인증을 받게 됐다.

이번에 인증 받은 연약지반 처리 기술은 ▲환경 보호 ▲산업 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비용 절감을 통한 기술경쟁력 확보의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어 의미가 크다고 현대건설은 보고 있다.

현대건설은 현대제철과 철강 제조시에 발생되는 부산물인 중조탈황분진을 원료로 선정, 건설재료 제조업체인 CMD기술단, 대웅과 협력해 친환경 건설재료 공동개발 및 실용화에 성공했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고화재가 바닷물과 접촉하는 경우 주변 환경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고 시멘트 역시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2)가 대량 발생해 친환경 건설재료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현대건설은 “인천신항 배후단지 현장에 시험 적용한 결과 해당 건설재료의 우수성을 검증했으며, 향후 여러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친환경 건설재료 및 연약지반 개량공사 분야에서 기술경쟁력을 획득했고 현대제철의 경우, 산업 부산물 처리 비용 절감 효과도 얻어 그룹사 시너지 효과를 지니게 됐다는 평가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향후 본 기술을 여러 건설 분야에 확대 적용해 나갈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차세대 친환경 건설재료 개발 및 기술역량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8.07  00:00:55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현대건설, #인천, #부산, #현대제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