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KBS, 본관 직원 확진…"본관 긴급 방역 조치·재택근무 실시"본사 다녀간 외주제작사 PD 1명도 같은 날 확진 판정
▲ 16일 KBS에 따르면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곽예지 기자] KBS 본관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여의도 본관 건물 전체에 대한 긴급 방역이 실시됐다.

16일 KBS에 따르면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KBS는 즉각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했으며, 해당 건물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오는 17일 오후까지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11일 이틀간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에 방문한 외주 제작 PD 1명도 같은 날(16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음향 담당 직원과는 접촉한 바 없어 다른 경로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KBS 관계자는 "연구동에서 외주 PD와 접촉한 16명 가운데 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1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YTN의 외주 PD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곽예지 기자  |  yk13@econovill.com  |  승인 2020.09.16  19:08:59
곽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곽예지, #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