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400여개 제품화 된 항생제 '아목시실린' 폐암 등 부작용 밝혀져... 추가 검증 필요

자주 처방되는 항생제 '아목시실린'에 폐암 등 중증 질환을 포함한 12가지 추가 부작용이 실험을 통해 밝혀져 주목된다.

아목시실린(Amoxicillin)은 세포벽합성을 저해하면서 세균을 저하하는 페니실린계 항생제로 감기와 같은 질병에 자주 쓰이며, 국내서만 400여개 이상의 관련 제품이 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8일)자 연합뉴스 보도에 의하면 박병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 연구팀이 밝혀낸 12가지 부작용은 △약효 없음 △기관지염 △비염 △부비동염(축농증) △구강건조(입 마름) △역류성식도염 △위암 △비정상적인 울음 △고콜레스테롤혈증 △국소경화 △폐암 △인플루엔자 등으로 국내 부작용 정보에 포함되지 않은 내용이다.

현재 국내 허가사항에 명시된 아목시실린의 이상반응은 쇼크, 발진·두드러기 같은 과민반응, 구토, 혈액계 이상, 무균성수막염, 피부 이상, 황달, 급성 신부전, 구내염, 비타민 결핍증 등이다.

박병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은 1988년부터 2014년 상반기까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의약품부작용원시자료를 바탕으로 아목시실린 부작용 발생 데이터를 분석했다.

대한의학회지(JMKS) 최신호에 실린 이번 연구는 아목시실린과 다른 항생제의 부작용 발생 보고 건수를 분석해 '실마리 정보'를 찾고, 9개국(한국, 미국, 영국, 일본,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프랑스, 라오스)의 약물 부작용 정보와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마리 정보란 자발적으로 보고된 의약품 부작용 사례를 수집·분석한 결과 의약품과 부작용 사이 인과관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지속해서 관찰이 필요한 정보를 말한다.

연구팀에 의하면 해당 이상반응은 통계적 분석에 따른 것으로 의약품과 인과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약물역학연구가 필요하다.

또 이번 통계적 분석에서 드러난 실마리 정보의 경우 약 때문에 생긴 부작용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으나 동시에 환자가 원래 가지고 있던 상태일 수 있다는 점도 배제 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약학정보원에 따르면 한국파마가 제조한 아목시실린은 임신 중 투여에 대한 안전성이 확립되어 있지 않으므로 임부 또는 임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는 치료 상의 유익성이 위험성을 상회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투여하는 것이 좋다. 또 고령자, 전신상태가 나쁜 환자는 비타민 K결핍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충분히 관찰해야 한다.

▲ 파마아목시실린캡슐500mg

송보미 기자  |  bming@econovill.com  |  승인 2016.08.08  16:05:40
송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