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통증 없는 '편도' 수술로 알레르기비염 및 수면장애 잡는다기존 편도 절제술과 진료비 50만원대로 비슷, 합병증 위험은 낮아

“한 번에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말은 ‘피타 수술’을 두고 하는 말이라고 해도 과언(過言)이 아니다. 편도 수술의 일종인 ‘피타 수술’이 알레르기비염과 수면장애까지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기 때문이다.

▲ 출처=이미지투데이

알레르기비염, 수면장애에도 영향 미쳐
국민건강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알레르기비염 환자 수는 지난해 15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중 약 30%(440만명)가 20세 미만의 소아청소년이 차지했다.

알레르기 유발물질(알레르겐)에 자주 노출되면 몸 안에 잠복하고 있던 유전적 소인이 증상으로 발현된다. 미세먼지와 학업 등으로 소아청소년이 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집먼지 진드기 같은 알레르겐에 노출될 확률이 과거보다 증가한 것도 원인일 수 있다.

알레르기비염은 코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학교생활, 수면에도 장애를 초래한다. 특히 소아청소년에 있어서 수면장애는 정상적인 성장과 발달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건희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수면장애는 코가 막혀 입으로 숨을 쉬거나 코골이를 하면 나타나는데, 이는 과잉행동, 주의력결핍, 공격성 등의 행동장애를 일으키고 성장호르몬 분비를 저해시킨다”며 “특히 6세 전후 만성 구호흡은 치열과 얼굴 구조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아이의 단순 잠버릇으로 여겨선 안 된다”고 말했다.

통증 없는 ‘피타 수술’, 수면장애 개선
그동안 피타(PITA)수술은 편도 및 아데노이드 비대 절제술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이건희 교수에 따르면 피타수술은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편도 및 아데노이드 비대증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이 편도 및 아데노이드비대증이 있는 15세 이하 환자 중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환자군과 동반하지 않은 환자군을 나눠 수술 전후를 비교한 결과 두 집단 모두 피타수술 후 수면장애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비염 증상 중 코 막힘이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증상임을 고려할 때, 피타수술은 앞으로 알레르기비염 증상 완화에 기여하고 알레르기비염 때문에 투약하는 약물의 양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기존 편도 절제술과 피타수술 비교. 출처=강동경희대학교병원

이건희 교수는 “피타수술은 기존 편도 절제술과 달리 미세절제 흡인기를 이용해 피막 근육층을 보호하며 편도를 제거한다”라며 “피타수술은 통증과 출혈, 그리고 합병증 위험이 적고 회복이 빨라 수술 후 3일째부터는 정상적인 식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피타 수술의 경우 건강보험이 적용되지는 않는다. 병원마다 차이가 있지만 평균 2박 3일 기준 50여만원 정도의 수술비가 발생하며, 이는 병실비가 제외된 금액이다. 하지만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기존 절제 수술비와 가격대가 비슷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코 건강을 확인하는 방법
1. 평소 입을 벌리고 있거나 코를 수시로 만지고 킁킁대면 일단 알레르기비염을 의심해야 한다.

2. 눈 밑에 다크서클이 있거나 눈을 자주 비비는 것도 한 증상이 될 수 있다. 코의 혈류가 원활하지 못하면 눈 밑이 검어진다. 비염 환자의 61%가 눈 증상(알레르기 결막염)을 동반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3. 잠잘 때 몸을 뒤척이고 자주 깨면 코호흡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 아이 수면무호흡증 체크 리스트
1. 심하게 뒤척이면서 자다 깨다를 반복한다.

2. 땀을 많이 흘리면서 잔다.

3. 수면 중 목을 과도하게 뒤로 젖히고 잔다.

4. 숨소리가 거칠며 입을 벌리고 잔다.

5. 아침에 일어나는 것을 힘들어하며 두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6. 짜증이 잦고 집중력이 낮으며 공격적인 성향을 보인다.

7. 키나 몸무게가 또래에 비해 작다.

유수인 기자  |  y92710@econovill.com  |  승인 2017.05.22  13:34:44
유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