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치유하며 쉬다 가세요”...산림청, 코로나로 지친 의료진에 ‘숲 치유’보건복지부와 협업...감염병 전담병원 의료진 대상
▲ 산림청은 보건복지부와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을 위해 '숲 치유'를 지원한다. 사진=산림청

[이코노믹리뷰=권일구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을 위한 ‘숲 치유’ 선물이 제공된다.

보건복지부와 산림청은 공동으로 감염병 전담병원 소속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대상으로 숲 치유 지원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은 감염병 전담병원 소속 의료진 및 가족 약 2600명으로 전국 국립산림교육치유시설 11개소(강원권2, 충청권2, 전라권2, 경상권5)에서 7~8월 두 달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숲 치유’ 추진은 지난 1월 국내 최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행 한 이후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전반에 우울감이 팽배한 가운데, 감염병 대응 인력의 소진 위기가 더욱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어 왔기 때문이다.

하반기 코로나19 재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최전선에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 등의 소진관리에 대한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이들을 위한 숲 치유 지원 계획을 꾸준히 준비해 왔으며, 보건복지부와 협력해 7~8월에 소진 위기 의료진 지원을 우선 추진키로 했다.

지원은 의료진에게 숲에서 휴식하며 치유의 시간을 가질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산림치유 공간에서 가족과 함께 당일 또는 숙박형(1박 2일/2박 3일)으로 휴식 위주의 산림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해 심리적 스트레스와 육체적 피로를 떨쳐버리고 가족과 친밀한 유대감을 높일 수 있다.

또 참가자들은 가족단위로 피톤치드 등 숲 속 치유 인자를 활용한 복식호흡이나 해먹 명상과 같이 심신피로를 회복하기 위한 숲속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숲은 일상과 동떨어져 있고, 이용밀도가 낮으며 야외 자연공간으로서 개방성이 높아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게 최적의 휴식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추세와 제반 여건 등을 고려해 ‘숲 치유’ 지원을 코로나19 대응 인력 전반과 피해자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소방청 등 유관 부처와의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다부처 협력 및 민관연계로 숲을 활용한 국민 정서 회복과 사회적 활력 증진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어려운 현장에서 헌신하는 의료진들이 이번 숲 치유 프로그램을 통하여 몸과 마음의 피로를 회복하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앞장서서 대응하는 의료진들을 위한 국민의 보답이다”며 “숲을 활용해 저하된 국민의 마음과 건강을 돌보고 사회적 활력을 증진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일구 기자  |  k2621@econovill.com  |  승인 2020.07.09  11:14:01
권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일구, #부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