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구글 클라우드, 르노그룹 혁신 도우미로 나선다자동차 산업 인더스트리 4.0 가속화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구글 클라우드가 르노그룹과 만났다. 르노그룹의 산업 시스템 디지털 전환과 인더스트리 4.0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다양한 가능성 타진에 나선다는 방침을 3일 발표했다.

르노그룹은 2016년부터 자체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해 전체 차량의 76%를 생산하는 전 세계 22개 생산 시설과 2500개 이상의 생산 장비에서 발생하는 산업 데이터를 연결 및 통합한 상태다. 좋은 재료는 이미 모인 셈이다.

▲ 출처=구글

구글 클라우드의 다양한 기술력이 르노그룹의 데이터 활용성을 키울 전망이다. 스마트 분석·인공지능(AI)·머신러닝 솔루션은 르노그룹의 공급망과 제조 효율, 생산 품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절감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예정이다. 양사의 협력에는 르노그룹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포함된다.

토마스 쿠리안(Thomas Kurian) 구글 클라우드 최고경영책임자(CEO)는 “혁신의 DNA를 내재한 자동차 산업에서 디지털 기술은 자동차 산업의 생산 공정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보여준다. 르노그룹과의 파트너십으로 자동차 제조 분야의 미래를 혁신하고 차세대 공급망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8.03  11:22:33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구글, #클라우드, #자동차, #르노, #르노그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