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백악관 추가실업수당 400달러로 상향, 美부양책 타결 가능성은민주당 "600달러 양보 못한다" 협상 결과 주목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경기부양책 논의에 들어간지 10일 만에 백악관이 추가 실업수당과 관련해 협상할 자세를 취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곽예지 기자] 미국 백악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5차 경기부양책 논의에 들어간지 10일 만에 추가 실업수당 지급액과 관련 기존 200달러에서 400달러로 상향해 다시 제안하면서 이번 주말까지 대타협 가능성을 열어놨다.

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백악관이 추가 실업급여 부분에서 일단 양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민주당과 공화당가의 협상에 새 전기가 마련됐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는 오는 12월까지 주당 400달러를 추가 지급하는 새로운 제안을 제시했다. 이는 공화당이 주장했던 200달러의 2배에 달한다.

지난 3월 통과된 2조2000억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통해 지급한 주당 600달러의 실업 수당이 최근 7월 종료되자 미 의회가 하반기 실업 수당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화당이 이번에 제시한 1조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책에서는 추가 수당을 대폭 줄였다. 해당 안은 오는 9월까지 200달러의 추가 수당을 지급하고, 이후 직전 임금의 70%를 보전한다. 민주당은 공화당의 제안에 강력히 반대해 왔다.

전문가들은 백악관이 한걸음 뒤로 물러선 모습에도 불구하고, 공화당과 민주당 간 합의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도 공화당과 민주당은 주 및 지방정부 지원을 비롯한, 학교 자금 지원, 식량·임대료·주택담보대출 상환 지원 등에서도 상반되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주당 600달러의 추가 수당 연장 없이 합의는 불가능하다는 의사를 밝혔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백악관과 민주당 간 협상이 타결된다면 그동안 반대해온 600달러 추가 수당의 제안도 받아들일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4일 백악관과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주말까지 추가 부양책 협상을 마무리 짓고 다음주 의회에서 이를 표결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곽예지 기자  |  yk13@econovill.com  |  승인 2020.08.06  16:39:10
곽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곽예지, #트럼프, #미국, #워싱턴, #백악관, #CNBC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